유리공예의 섬, 무라노섬


헛. 요즘 잠시 헤롱헤롱 지내다보니(왜 그랬니-_-?) 어느새 4월말이다. 정말 시간이 후루룩 지나가 버렸다. 어제 새벽에 여행기 뒤적거리다가 마지막으로 쓴게 거의 20일전이란걸 보고 놀랬다;; 그동안 뭘 한거지(응?);; 블로그 대문에 써놓은 제목이 무색하게 요즘 잡다한거만 올린거 같다ㅋ 각설하고 베네치아 남은 사진도 얼른 올려야겠다.


아마 TV에서 여행프로를 보다보면 한번쯤 본적이 있을거다. 그 입으로 불어서 유리공예하는 외국의 모습. 리포터나 출연자가 용을 쓰고 불어도 공예품이 아닌 유리떡이 되고 마는 그 장면ㅋ 바로 그 유리공예로 유명한 곳이 베네치아의 인근 섬에 있다. 무라노섬이라고 불리는 곳인데 베네치아에서 수상버스를 타고 좀 가야한다. 자세한 교통편은... 역시나 기억이 안난다;;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무라노섬 가는 길

무라노섬 가는길. 배를 타고 가는데 옆으로 한 아저씨가 보트를 몰고 가신다. 아마 공사자재를 배달하시는듯? 그 뒤론 기차가 지나가고... 그냥 보고 있는데 기분이 묘했다. 여기다 비행기까지 하나 지나갔으면 육해공 총출동일텐데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에헤라~ 날씨좋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바로 요 모습

섬에 들어서자마자 이런 색타일로 자기네들의 주종목(응?)을 표현해놨다. 솔직히 이때까진 저거 한번쯤 해볼수 있는 곳이 있지 않을까 싶었다... 그러나 우리가 못 찾은건지는 몰라도 그런건 TV에서나 하는건가 보다ㅋ 저런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는 체험관 같은곳이 있지 않을까 짐작은 해봤지만 못 찾아서 그냥 여기저기 작업장을 기웃거리며 구경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작업하시는 아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카메라 의식하신듯ㅋ

상점가 거리 뒷골목에 위치해 있는 작업장들을 한참 기웃거리다가 작업중인 아저씨들을 발견했다. 우리 말고도 다른 외국인들도 창가에 나란히 서서 바라보고 있다. 조그만 덩어리였는데 아저씨가 몇번 부시니까 금새 무슨 항아리같은 모양으로;;; 신기했다. 근데 저건 어디다 쓰는걸까? 이거 다 만들고 나서 또 하나 만드실줄 알았다. 그러나 아저씨가 손을 털면서 일어나신다. 지켜보던 우리가 끝이냐고 묻자... 점심시간이시란다. 아~ 예... ㅋ 하긴 점심때라서 그랬는지 작업장마다 사람들이 일을 안하고 있었다. 뭐 이거 봤으면 됐지 했지만 조금은 아쉬웠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나 갖고 싶다;;

수로가에는 뒤에 작업장에서 만든 공예품을 파는 가게들이 많았는데 가격들이 참...ㅋ 하긴 인건비 비싼 유럽에서 수공예로 만든다는데 저 가격들이 이상한건 아닐거다. 저 계란후라이 시계는 하나 사오고 싶었으나 비싸기도 하거니와 내 배낭에서 무사히 버텨줄거란 보장이 없으므로 패스...ㅜ 그래서 그냥 조그만 악세사리랑 동생 갖다줄 손목시계만 사왔다. 그래도 가격이 ㄷ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런 아기자기한 악세사리들도 판다.

가게에는 위에 같이 덩치 큰 애들말고도 이런 아기자기한 악세사리들이 많았다. 여자들이 보면 좋아하겠구나 싶었다. 아마 아저씨들이 점심 시간 같은 막간에 월급외 추가수당거리로 만드시는건 아닐까 하는 터무니없는 생각을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섬 메인수로변의 모습

아 굳이 유리공예가 아니더라도 무라노섬의 모습은 참 예쁘다. 물론 베네치아도 색다르고 멋있지만 무라노섬에선 색색깔의 아름다운 건물들이 인상적이었다. 근데 이땐 유리공예에만 정신이 팔렸었는지 그 예쁜 동네의 모습을 거의 안 찍었다. 나중에 여행 갔다와서 다른 사람들의 사진을 보고 후회했다는...;;



베네치아 자투리 사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알토 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탄식의 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기는 베네치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근준비

아 베네치아 사진도 여기까지네요. 다음은 피렌체, 로마순으로 올릴듯 합니다. 제가 좀 부지런해야 하는데 게을러서ㅋㅋ;;



+
단지 제목에 아일랜드가 들어간다는 이유로 선택된 BGM은 Kings of convenience 의 Cayman Islands

[##_Jukebox|fk070000000012.mp3|03. Cayman Islands|autoplay=1 visible=1|_##]

Firenze to be continued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ampleh.tistory.com BlogIcon M.Han 2008.04.29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경음악 센스 굿이요! ;)

  2. Favicon of http://www.kimdahee.com BlogIcon 다희 2008.04.29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동안 너무 많이 들은 것 같아서 잠시 멀리했는데
    야근 중에 뭘 들을까 고민하다가 선택한 음반은 결국 이거,
    오늘도 이 노래와 함께^-^ (그나저나 오늘은 집에 언제 들어가려나;;)

    •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4.30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저도 요즘 요그룹 앨범만 반복해서 들었더니 조금 물릴려고 해요.
      뭐 그래도 너무 좋군요 ㅋ 씨디도 살까 내심 고민중이라는 ㅋㅋ
      그나저나 집에는 들어가셨어요? 코피까지 쏟으셨다더니 무리하시나봅니다;;;

  3. Favicon of http://dolljoa.tistory.com/ BlogIcon Julie. 2008.04.29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아저씨 멋있어요!!

    •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4.30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그래도 사진 올리면서 그생각 했어요.
      오 이 아저씨 은근 멋진데 이러면서 ㅋㅋㅋ
      쥴리님 남친분 달려오시겠어요 ㅋ

  4. Favicon of http://capella.pe.kr BlogIcon capella 2008.04.29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 좋아요 >.< 사진도 좋아요~ 신기하네요, 저 유리공예. 색색의 악세사리들이 너무 예쁜걸요 >.< 풍경을 찍은 모든 사진에 물이 나오네요. 역시 물의 도시. 다음 포스팅도 기대할꼐요

    •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4.30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아마 카펠라님도 가시면 가게에서 못 빠져나오실거 같은데요?ㅋ
      남자 넷이 들어가서도 구경하고 사고 싶어서 침흘리다 나왔는데 여자분들은 정말 반하실듯 해요 ㅋㅋ

  5. Favicon of http://linetour.tistory.com BlogIcon linetour 2008.04.29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악세사리가 이쁩니다.
    언제나 함 가볼까

  6. Favicon of http://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4.29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유리공예품 탐나는데요. 지름신이 절 거기로 인도할까 두렵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4.30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정말 가시면 아마 손에 하나정돈 쥐어서 나오실거 같은데요 ㅋ
      여행중에 그분이 오시면 정말 난감하죠. 수습불가 ㅋㅋ

  7. Favicon of http://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4.29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TV속 여행다큐에서 많이 보든 그 유리공예이군요..
    정말 신기하고..섬세한공예라 생각합니다.
    그 뻘겋게 달아오는 유리를 보면서 순간 멋진 모습을 만들어 내는 모습을 보면 그분들의 장인정신을 엿볼수 있어요.
    아..그리고 저 다리가 리얄토 다리라고 하는군요...리얄토가 무슨뜻일가 생각도 해봅니다 ㅎ.

    •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4.30 0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요리불고 조리불고 뚝딱뚝딱 하니까 어느새 작품이 하나 나오더라구요.
      저도 한번 해보고 싶었지만;;ㅋ
      글쎄요. 리알토라는 가수는 알지만.. 정말 뜻이 뭘까요? 찾아봐야겠네요 ㅋ

  8. Favicon of http://firstnoon.tistory.com BlogIcon 첫눈e 2008.04.30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씨 쫌 멋진데요? ㅋㅋㅋ
    근데 계란후라이 시계 쫌 갖고싶다는;

    • Favicon of http://www.ezina.co.kr BlogIcon ezina 2008.04.30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되게 독특한 시계라서 저도 너무 사고 싶었어요 ㅋ
      근데 샀으면 아마 배낭안에서 박살이 났겠죠?ㅜ

  9. Favicon of https://evelina.tistory.com BlogIcon Evelina 2008.05.01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에지나님 블로그 오는 거 자제해야겠어요. ㅠ_ㅠ;;
    정말 매번 떠나고 싶게 만드는 저 사진의 포스... 아웅~ 꼭 가고싶어요! 유로파!

    •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5.01 0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이블리나님 블로그 방금 다녀왔는데^^
      오늘 나고야로 고고씽하신다면서요 ㅎㅎ
      너무 부러워요ㅜㅜ 즐거운 여행하시고 오세요~
      나고야 포스팅 기다리고 있을게요 :)

  10. Favicon of https://nohsen.net BlogIcon 센~ 2008.05.01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컨비니언스때문에 행복한 요즘이에요. 긍데 사진이 정말....킹왕짱입니다요!
    사실 가고싶어하던 나라는 아니었는데..슬쩍 리스트에; 긍데!!!!!!!!!! 저 귀여운 악세사리..진짜 갖고싶네요.
    어쩌면 저렇게 알록달록 이쁜지..ㅠ.ㅠ 아 염장;

    •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5.01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센~님이 칭찬해주시니 기분좋은데요?ㅋ
      이탈리아 덥고 소매치기가 많아서 그렇지(응?) 매력적인곳 같아요.
      일단 로마가 있다는 포스가 ㅋㅋ 저 악세사라들 정말 예쁘더라구요.
      가게 안에 있던 한국여자분들(추정ㅋ)도 나가시질 못하던데요. 이것저것 담으시더라는 ㅋ

  11. Favicon of http://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8.05.01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네치아 사진을 보니 너무 반가워 몇자 적어요.
    리알토 다리를 건너며 선배에게 들은 카사노바의 이야기는 아직도 생생하네요.
    아름다운 베네치아 다시 꼭 가보픈 곳입니다. 다만 그 광장을 장악하는 비둘기떼만 피할수 있다면...^^;;;

    •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5.02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오 리알토 다리와 관련된 카사노바의 이야기는 어떤건가요? 다녀와도 모른다는;;;ㅋ
      저도 나중에 다시 한번 가보고 싶어요. 못본 베네치아의 노을이 보고 싶어요^^
      다만 그 비둘기떼는 정말 무서웠어요 ㅋ